원삼-원삼은 각기 그 색에 따라 깃도 같은 색이었으며, 소매에는 다홍과 황색의 양색색동이 달렸고, 소맷부리에는 한삼이 달려 있었다. 거기에 다홍색 대대를 띠었고, 계급에 따라 그 금박 문양이 달랐으니 황원삼에는 용문(龍紋), 홍원삼/자적원삼에는 봉문(鳳紋), 초록원삼에는 화문(花紋)이었다. 이의 수식은 궁중 의식에서는 큰머리, 어여머리로 꾸미기도 하였으나 족두리를 쓰는 것이 항례였다. 이러한 원삼차림은 신랑의 사모관대와 같이 서민층에서 신부용 혼례복으로 그 사용이 허용되었다.

신부혼례복의 역사-신부 혼례복은 혼인날 신랑과 신부가 마주서서 교배례를 거행할 때의 복장을 일컫는다. [사례편람]의 혼례편에 옛날에는 혼례복에 염의를 착용하였는데 이것은 현의(玄衣)에 훈색단을 두른 것이라 하고, 조선조 중기에는 이러한 염의 아닌 홍장삼(紅長衫)이 속용되고 있다고 씌어 있다.
염의는 우리나라 사서에 '활옷'이라 설명하고 있다. [상방정례]에 보면 대군 부인의 가례 의복으로서 겹으로 지은 활의(豁衣)라는 옷이 나온다.
이것은 홍색 비단에 수를 놓은 옷이었다.[오주연문장전산고]에는 혼례 신부가 백화의 포를 입는다 하고, 그 모습은 활수의 포의에다 대대를 띠었고 화제(중국제)에서 온 것이라 하였다. 그러므로 활옷은 화의로도 표현되었고 또 화려한 꽃무늬를 수놓은 데서 화포로 표현되기도 했다. 화포- 화의는 발음상 '활옷'이 되는 가운데 다시 한자화하여 [상방정례]의 소위 활의가 된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활옷-활옷에는 다홍색 바탕에 모란꽃, 연꽃 등과 더불어 장수(長壽)와 길복(吉福)을 의미하는 물결,바위,불로초,어미봉,새끼봉,호랑나비 등의 수 외에 '二姓之合', '萬福之源', '壽如山,富如海' 와 같은 글씨를 수놓았으며, 소맷부리에 하남이 달려 있다. 이 활옷은 황색 삼회장 저고리와 다홍 대란치마 위에 입었으며 대대를 띠었다. 수식(首飾)에는 용잠을 꽂고 큰댕기(도투락댕기)와 앞댕기를 드리웠는데, 큰댕기는 뒷댕기로서 주렴이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