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리개- 노리개는 패물의 하나로 겉고름과 안고름 또는 치마허리에 차서 우리 고유의 복식미를 고조시키는 대표적인 장신구이다. 노리개의 종류는 만드는 재료, 색상, 문양, 의미 등에 따라 분류되며, 소재는 금, 은, 보석이 가장 많이 쓰이고 자수나 장식적 부속품 등으로도 장식되었다. 노리개는 하나 단독으로 사용하는 단작 노리개의 경우도 있으나 여러 개를 같이 합해 사용하는 경우 특히 삼작 노리개가 많았다. 노리개의 명칭은 색상, 재료, 형태, 개수 등의 순으로 붙여지는데 몇 가지만 살펴보면 매미 노리개, 수나비 노리개, 옥 노리개, 나비 삼작, 대 삼작 등이 있으며 자손 만대의 뜻으로 표주박삼작, 고추 모양 노리개를 했고 박쥐, 나비 등은 복이나 장수를 뜻하며, 당의나 저고리 고름에 찼다.

비 녀
- 비녀는 계, 채, 잠 이라는 명칭으로도 불리워지며 조선 후기 얹은머리를 금지하고 낭자머리를 권장한 후부터 더욱 널리 사용하게 되었다. 비녀의 모양과 소재는 다양하였는데 여인의 머리에 꽂힌 비녀를 보고 계급을 알 수 있었다. 비녀는 긴 부분의 몸체와 머리부분으로 구성 되어 있는데, 머리 부분은 비녀가 낭자에서 빠져나가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는 동시에 모양을 내고 장식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이 머리부분의 모양과 만든 재료 등으로 종류가 구별되어 진다.

아 얌
- 오늘날 예복이나 생활복에 멋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아얌은 족두리보다 앞선 것으로 조선 초기부터 사용되었다. 형태는 위가 트여있고 귀를 덮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모체와 아얌드림 형식의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체의 두부 정상부위는 홍실의 장식술과 술대를 드리워 장식. 앞쪽과 옆면은 주로 칠보, 옥, 진주 등의 꾸미개를 화려하게 장식하고 긴 아얌드림 역시 일정 간격의 꾸미개로 곱게 단장한다. 오늘날은 장식의 목적으로 사용되어 다양한 형태의 아얌이 제작되고 있으며 사용재료와 색, 장식문양과 기법이 화려하고 다양하게 응용되어 지고 있다.